DevOn 2013
2011년 행사 2011.12.01 17:23

DevOn 제이래빗 & 일단은 준석이들

개발자들이 즐기고 이야기하는 소통과 공감을 모토로 개최된 지난 DevOn 2011에서는 두 팀의 인디 듀오가 공연을 해서 매우 호평을 받았습니다.


오전 공연: 제이래빗
아침 일찍부터 노래를 시키는 건 가수들에게 매우 고역임에도 불구하고, 두 여성 듀오의 청아한 노래로 많은 개발자들이 긴장된 분위기를 완화 시켜 주었습니다.

‘요즘 너 말야’를 시작으로 보아의 ‘아틀란티스 소녀’ 그리고 많은 사랑 노래들을 메들리로 만든 ‘Love Songs’를 불렀고, 한번 같이 감상해 보시기 바랍니다.


남성 개발자들이 90%가 넘는 행사장이다 보니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졌던 공연이었습니다.

오후 공연: 일단은 준석이들
오후 기술 공유 세션이 끝나고 나서 공연한 남성 듀오는 '일단은 준석이들'입니다. 남자들만 모인 행사장에 남성 듀오가 올라가니 약간 서먹한 분위기였으나 특유의 만담으로 재치만점 밴드답게 관객들의 호응을 이끌어냈습니다.



같이 따라 부르지 않는 개발자들 덕에 약간 고생(?)을 했지만 나중에는 모두가 하나되어 노래를 부르는 아름다운 광경이 연출됐습니다. 이 영상도 한번 보시면 재미있습니다.

공연을 연결시켜 준 문화 전문 스타트업인 갈라의 블로그에 더 자세한 후기글이 올라와 있습니다. 많은 도움을 주셔서 감사하구요. 여러분들도 제이레빗과 일단은 준석이들 "일단은" 사랑해주세요.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2011년 행사 2011.11.25 23:38

행사 동영상 및 발표 자료, 여러분의 후기!

오늘 추운 날씨 가운데서도 디브온(DevOn) 2011 행사장에 찾아주신 많은 개발자, 학생, 커뮤니티 관계자들 그리고 강연자와 대담자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DevOn은 개발자, 커뮤니티 그리고 소통이라는 주제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누는 자리로 만들었고 함께 했음이 행복하고 즐거웠습니다.

DevOn은 소통과 공유라는 콘셉을 가진 개발자 행사로 이제 막 시작했습니다. 여러분의 질타와 성원으로 더 나은 만남의 장을 만들 수 있습니다. 댓글과 블로그, 트윗으로 여러분의 의견을 남겨주세요. (참가자 설문조사 바로가기!)

대담 동영상
오늘 오전 및 오후의 키노트와 대담 세션은 생중계로 제공되었으며 누적 시청자수가 1,500명이 넘었습니다. 공유해 드리니 듣지 못하신 분들은 시간나면 함께 보시기 바랍니다.

오전 대담: 김국현, 이택경, 김학규


오후 대담: 김국현, 김택진, 이재웅, 허진호

다음 개방 정책 동영상
김지현 - 시대가 필요하는 인재상, 윤석찬- Daum 개방 전략

공연 영상
오전 첫시간과 오후 브레이크 타임에는 "제이레빗"과 "일단은 준석이들"이 공연으로 함께 했습니다. 약간 어색했지만 몇 번 해 보면 나아질거라 믿습니다.

오전 공연: 제이레빗

오후 공연: 일단은 준석이들

뉴스 기사 공유
발표 자료 공유

오늘 오후 기술 세션의 발표 자료들은 발표자들에게 취합하여 제공할 예정입니다. 계속 확인을 하셔서 원하는 자료를 받으시기 바랍니다.

B세션

F세션
O세션
행사 사진 공유

오늘 행사 시 찍은 사진은 페이스북 DevOnDaum 페이지 사진첩 1사진첩2에서 제공합니다. 여러분이 찍힌 사진이 있는지 살펴 보세요.


행사 후기 모음

행사 후기에 대한 트랙백 및 댓글을 이 글 아래에 달아주세요.

여러분의 관심이 다음 디브온의 밑거름이 됩니다. 많은 의견 부탁 드립니다. 그리고 내년에도 만나요~ 제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2011년 행사 2011.11.24 19:39

행사장 오시는 길

DevOn 행사가 하루 앞으로 다가 왔습니다.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 주셨는데 적은 인원만 초대할 수 있어서 매우 죄송했습니다. 다음과 같이 오시는 길을 안내해 드리고자 합니다. 내일 아침도 날씨 추운데 편안히 오시기 바랍니다.

☞ 지하철로 오시는 경우
제일 편하게 오실 수 있는 방법입니다. 지하철 2호선 신도림역 1번출구로 나와 패밀리마트 옆에 있는 디큐브시티  문으로 입장하셔서 호텔전용 엘리베이터를 타고 6F 그랜드 볼룸으로 올라오시면 됩니다.

입간판 및 안내 봉사자가 대기하고 있을 것입니다.

☞ 버스로 오시는 경우 
지하철 2호선 신도림역 1번 출구에서 하차 하시면 됩니다.

- 간선버스 : 160,260,503,600,660
- 지선버스 : 5614,5615,5714,6613,6637,6640,6512,구로09

☞ 자가차량으로 오시는 경우
자가 차량으로 오시는 건 약간 복잡하십니다. 가급적 대중 교통을 이용해 주세요.
①    주차장 각 층에서 주차를 하고 6zone을 찾아 가십시오. (주차를 6zone에 하시면 더 용이합니다)


②    6zone에 앞에 있는 문으로 진입하여 왼편 오피스 전용 엘리베이터를 지나 우회전합니다.


③    바로 다시 우회전하면 보이는 쉐라톤 호텔 전용 엘리베이터를 타고 6층으로 올라오시면 됩니다.

아래는 주변 지도 입니다, 지하철 1번 출구로 꼭 나오셔야 합니다. 아니면 엉뚱한데로 가실 수 있어요. 그리고 가급적 행사 안내 입간판이나 Daum 옷을 입은 분을 찾으시기 바랍니다.

 
행사에 참여해 주셔서 대단히 감사하구요. 내일 뵙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2011년 행사 2011.11.17 19:16

DevOn 사전 등록 조기 마감!


감사하고도 죄송합니다. DevOn 2011의 사전 등록을 조기 마감합니다. 오늘 오후 2시에 사전 등록 페이지를 열었으나, 과도한 접속으로 인해 30분만에 잠깐 닫고 결제 서버를 재정비하여 6시에 다시 열었으나 또 다시 20분만에 마감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이로 인해 많은 시간을 소요하신 등록 대기자 분들께 매우 죄송합니다. 결제에 정상적으로 진입하신 분들은 조금 어렵게 등록을 마치셨습니다. 등록 하신 분들은 저희가 자료를 취합해서 빠른 시일내에 별도로 확인 메일을 드릴 예정입니다.

결제를 맡은 '페이게이트'사는 모든 웹 브라우저와 OS에서 결제가 가능한 '오픈페이'를 운영하는 회사로 개발자들이 선호하는 환경에 대응하여 기부금 결제가 가능하다는 상황에서 선택을 하였는데, 오히려 불편을 끼쳐드렸습니다. 하지만, 대규모 PG사가 아니지만 작은 중소기업으로서 대단한 일을 하고 있는 페이게이트에게도 이번일로 질책과 성원을 함께 보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선등록 후결제 방식을 사용하더라도, 미결제자에 대해 또 다시 여러번 등록을 오픈해야 하는 문제가 있어 차라리 선 결제 방식을 택했다는 점은 양해 부탁 드리겠습니다.

DevOn은 개발자, 커뮤니티와의 소통을 컨셉으로 하는 행사이니 만큼 적정 인원내의 쾌적한 행사를 지향하였습니다만 여러분의 성원에 힘입어 내년에는 좀 더 다양한 통로로 여러분의 요구에 부응할 수 있도록 많은 고민을 해 보겠습니다.

DevOn 행사의 키노트 및 대담은 인터넷으로 생중계 할 예정이니 당일 많이 참여 부탁 드립니다. 아울러 DevOn 공동 행사들도 여전히 신청을 받고 있습니다. 여러분의 많은 신청 바랍니다.

여러분의 성원에 다시한번 죄송하고도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2011년 행사 2011.11.17 13:24

DevOn 사전 등록 시작!

DevOn 본 행사의 사전 등록이 11월 17일(목) 오후 2시 부터 시작됩니다. 개발자간 소통을 목적으로 하는 첫 행사인 관계로 400명이라는 숫자로 한정된 것이 아쉽지만, 개발자 및 커뮤니티와 교류와 대화를 원하는 분들은 꼭 참여해 주시기 바랍니다.

오신 분들에게는 멋진 음악, 호텔식 도시락을 겸한 점심 식사, 존경할 만한 개발자 출신 선배들의 대담과 기술 공유를 위한 세션에 참여하실 수 있습니다. 또한, 다음이 마련한 선물과 커뮤니티들의 특색 있는 선물도 받을 수 있습니다. 현장에서 커뮤니티 부스를 방문해서 일정 수량 이상 스티커를 받으신 분에게 별도의 "깜짝 놀랄" 경품도 제공될 예정입니다.

참가비 1만원은 전액 '아름다운 재단'에 기부하여 나눔을 실천하는데 사용됩니다. 이를 위한 결제 방법은 모든 운영체제와 웹 브라우저를 지원하는 결제 방식을 제공하는 '페이게이트'에서 제공됩니다.

아마 신청이 몰리거나 해서 트래픽 때문에 결제가 잘 안될 수도 있습니다. 아래 사항을 꼭 염두해 두셔서 참가 신청을 하시기 바랍니다.
  • 휴대폰, 신용카드 등 각 결제 수단별로 선택 하셔서 등록비 결제 버튼을 누릅니다.(각 결제수단마다 안되는 카드나 이통사도 있을 경우도 있습니다. 이점 유념해 주세요.)
  • 결제 창이 뜨면 성명, 이메일(특히 중요), 전화번호를 정확하게 입력해 주시고, 배송 메모에 소속(직장/학교)을 꼭 입력해 주세요.
  • 약관 동의  결제 수단별 인증 과정을 거칩니다. 인증 과정을 거치는 도중 오류가 나는 경우, 가급적 창을 닫고 다시 시작하시기 바랍니다.
  • 어떤 경우라도, 결제 완료 이메일이 오지 않는 경우는 결제가 된 것이 아닙니다. 따라서, 결제 완료 이메일을 받은 경우 등록이 완료된 것이므로 별도 문의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나중에 증빙 필요)
  • 페이게이트의 서비스가 모든 웹 브라우저에 지원을 하다보면 약간의 오류가 있을 수 있으나 국내 인터넷 환경의 개선의 목적이라는 측면에서 등록 중의 불편이 있다면 여러분의 많은 양해 부탁 드립니다.
만약 조기에 신청이 마감 되면 바로 신청 페이지가 닫힐 것입니다. 그 이후 신청하신 분들은 양해 부탁 드립니다. 그리고, DevOn과 함께 개최되는 공동 행사도 많이 있습니다. 여러분의 참여를 기다리고 있으니 많은 성원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2011년 행사 2011.11.14 01:17

DevOn 2011, 개발자간 소통에 초대합니다.

안녕하세요. 국내 대표 개발자 커뮤니티와 함께 하는 DevOn이라는 참여 기반 콘퍼런스를 준비 중인 Channy입니다.

본 행사는 여느 행사와 달리 커뮤니티에서 직접 참여해서 프로그램을 짜고, 부스를 열어 개발자들과 직접 이야기하는 열린 콘퍼런스를 지향합니다. 물론 이런 행사는 처음은 아닙니다.

제가 2007년과 2008년에 참여 했던 웹앱스콘이 바로 그런 종류의 행사였지요. 그 때도 우리 회사가 메인 스폰서로 참여를 했고, 많은 국내 인터넷 기업과 커뮤니티가 함께 도와서 재미있고도 유익한 행사를 한 경험이 있습니다.


몇몇 문제점도 있었는데, 여러 기업의 후원을 받다보니 그 업체들에게 시간을 내어주어야 하고 정작 커뮤니티가 참여할 수 있는 여지가 적었습니다. 어쨌든 신종 플루와 휴직을 하고 공부를 하느라 두 해 동안 행사를 진행할 수 없었습니다.

복직 한 후, 회사에 지원을 얻어서 단독 후원하는 DevOn을 준비하게 되었는데 오픈소스, 웹 기술, 자바 및 클라우드 기술을 망라한 13개나 되는 커뮤니티들이 참여하였고, 국내에서 자생조직으로 참여형 행사를 만드는 4개의 커뮤니티가 공동 행사를 기획하게 되었습니다.

11월 24일 부터 3일간 열리는 공동 행사와 25일 열리는 DevOn 본 행사 등 연인원 1천여명이 더 많은 소통이 가능한 놀이판을 열어두었습니다. 행사의 취지가 좋다 보니 그동안 대중적인 행사에 잘 보이지 않으셨던 개발자 출신 벤처 1세대 선배들이 댓가없이 대거 나오셔서 개발자들과 직접 대담에 나서게 됩니다.


뭐 기술 한 조각 배우는 건 그리 중요한 게 아닙니다. 사람을 만나고 소통하고 거기서 노세요. 그게 바로 DevOn이 있는 이유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2011년 행사 2011.11.13 15:41

다음, 개발자와 소통을 위한 DevOn 행사 개최

- ‘공유와 소통’ 주제, 3개 세션에서 26개 발표, 개발자 커뮤니티와 공동으로 '열린' 진행
- 이재웅 다음 창업자, 김택진 NC소프트 대표 등 개발자와 대담도

다음커뮤니케이션은‘개발자간 정보 공유 및 소통’을 주제로 개발자 콘퍼런스, 디브온(DevOn) 2011’을 오는 25일 서울 신도림동 쉐라톤 디큐브시티 호텔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커뮤니케이션, 커뮤니티, 대담 등 3개 세션에서 총 26개의 발표가 이어질 예정이며, 개발자간 상호 교류를 위한 부스 운영과 전시 등의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다음은 이 행사를‘공유와 소통’ 이라는 취지에 맞춰 콘퍼런스의 세션발표, 부스 운영 등을 국내 대표적인 오픈소스 커뮤니티인 테터네트워크재단(TNF) 등 13개 주요 개발자 커뮤니티와 공동으로 진행하는 ‘열린 콘퍼런스’ 로 꾸몄다.

‘개발자의 창의성’을 주제로 한 기조연설은 정재승 교수(KAIST)가 맡았으며, 오전에 열리는 커뮤니케이션 세션은 ‘개발자가 아름다운 이유’, ‘다음의 개방 전략’ 등을 주제로 개발자 출신인 김국현 작가(낭만오피스), 이택경 대표(다음 공동 창업자), 김학규 대표(IMG게임즈), 김지현 이사(다음 전략담당) 등이 발표한다. 이어지는 커뮤니티 세션은 ‘미래의 웹 표준 기술’ (윤석찬 다음 DNA Lab) 등 모두 18개의 발표로 꾸며지며, ‘개발자의 미래’를 주제로 한 대담 세션에서는 이재웅 전 다음 대표 (다음 창업자), 허진호 대표(크레이지피쉬), 김택진 대표(NC소프트) 등이 개발자의 커리어와 창업에 대해 참가자들과 대담을 나눌 예정이다.

다음의 기술 개방에 대해서도 김지현 전략 담당 이사가 오픈 API 등 개방 성과를 설명하고, 지도 플랫폼 개방에 대한 로드맵을 소개할 예정이다. 또한, 다음이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및 한국 클라우드연구조합과 산학연으로 진행하는 실시간 센서 API, 모바일 음성검색 및 매쉬업 엔진 및 클라우드 컴퓨팅 기반 연구 구축 성과도 함께 알릴 예정이다.


오후 기술 세션은 오픈소스, 웹 기술, 자바 기술 등의 3개의 세션으로 나누어 각 개발자 커뮤니티와 다음에서 직접 최신 기술 트렌드와 정보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지며, 로비에서 커뮤니티 부스를 통해 개발자들이 직접 교류도 할 수 있다.

또한, 무료로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참여형 행사도 공동 개최한다. 모바일웹앱스캠프(24일), 바캠프서울, 다음디브데이(25일), UX캠프, 워드캠프(26일) 등 총 6개 행사와 함께 연인원 1천명의 개발자가 참여할 전망이다. 각 행사는 무료로 등록이 가능하며, 디브온 홈페이지에서 참가 신청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이 콘퍼런스의 수석 코디네이터인 다음 윤석찬 팀장은 "디브온은 다음이 개최하지만, 개발자와 커뮤니티가 주체가 되고 다음은 그들이 교류하는 플랫폼으로서 역할을 하는 데에 중점을 뒀다.”며 “다음이 개방형 기술 플랫폼으로 나가는 또 하나의 초석이 될 것” 이라고 말했다.

참가 신청은 디브온 홈페이지(http://devon.daum.net)에서 할 수 있으며, 참가비 1만원을 받지만, 전액 '아름다운재단'에 기부하게 된다. 모든 참가자에게는 식사 및 소정의 각 커뮤니티가 준비한 기념품을 제공한다.

* 참여 커뮤니티 목록:
우분투 한국커뮤니티, KDE 한국, 그놈 한국 프로젝트, 한국 Mozilla 커뮤니티, OpenStack 한국커뮤니티, 한국 스프링 사용자 모임, OKJSP, 클리어보스, CDK(CSS Design Korea), 한국 웹 접근성 그룹,  한국워드프레스사용자모임, XE, TNF/Needlworks 이상 13개 무순.

* 공동 행사명:
모바일웹앱스캠프(11월 24일, 한남동 다음 본사 일신홀), 바캠프서울(11월 25일, 신도림 쉐라톤서울호텔 7F), 다음 디브데이(11월 25일, 신도림 쉐라톤서울호텔 7F), UX캠프(11월 26일, 한남동 다음 본사 5F), 워드캠프(11월 26일, 한남동 다음 본사 일신홀) 이상 5개 무순.
저작자 표시
신고


티스토리 툴바